[자연과학대학 홈페이지 주소 변경] science.snu.ac.kr

언론 속 자연대 (전체보기)

제목 지구환경과학부 정해명 교수팀, 지각하부 지진파 이방성의 원인 규명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5.06.05 조회수 48627

□ 연구진: 고병관, 정해명 서울대학교 자연대 지구환경과학부 정해명 교수 (교신저자)
서울대학교 자연대 지구환경과학부 고병관 석사졸업 (제1저자)

 

□ 내용 및 의의

지구내부의 지각(지구 속 30km 깊이 이내)에서 지진파의 전파속도와 지진파의 이방성에 크게 영향을 줄 수 있는 중요한 요인을 고압고온 각섬암 변형실험을 실시하여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정해명교수의 실험실에서 처음으로 밝혀냈다.
** 이방성(anisotropy): 물질의 물리적 성질이 그 물질의 방향에 따라 다를 때 그 물질이 이방성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지구내부로 들어가면 압력과 온도가 높아져서 우리가 쉽게 접근할 수 없다. 그래서 지구내부 구조를 밝혀내기 위해 주로 사용하는 방법은 지진발생시 나오는 지진파의 전파속도 변화와 지진파의 이방성을 가지고 이뤄져 왔다. 지각의 중·하부에 각섬암이 상당한 양으로 존재가능하고 이 암석내부의 각섬석이 탄성적으로 매우 비균질하다고 이전 연구에 의해 보고된 바 있다.
각섬암의 변형실험은 압력이 1 GPa (1만 기압), 온도가 섭씨 480 – 700 °C 에서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정해명 교수 실험실(지체구조물리학 연구실)에서 전단변형 실험으로 수행되었는데, 각섬암 내부의 주요광물인 각섬석이 온도와 응력에 따라 3개의 선호방향을 가짐을 처음으로 발견해 냈다. 각섬암의 전단변형 실험은 세계 최초로 수행되었으며, 그 결과 생성된 3개 타입의 각섬석 선호방향은 지진파의 전파속도와 지진파의 이방성에 크게 영향을 줄 수 있음을 처음으로 실험을 통해 입증했다.
지금까지 미국, 호주, 독일, 중국, 티벳 등 세계 여러 나라의 지각 중·하부에서 발견되는 지진파의 이방성은 원인이 어디에 있는지 명확하지 않았는데, 이번 연구 결과는 그 원인이 각섬석의 선호방향이 될 수 있음을 지시해 주고 있어 지각의 내부구조를 이해하는데 있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섭입대의 맨틀웨지에서 나타나는 이례적인 지진파의 이방성 또한 각섬석의 선호방향으로 인해 발생될 수 있음이 이번 연구에 의해 밝혀졌다. 이번 연구 결과는 앞으로 지진학·구조지질학·지구내부 동력학 연구 분야에서 지체구조 연구 및 해석에 커다란 반향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고압고온 실험기기는 정해명 교수가 서울대에 부임하여 새로 만든 세계적인 암석변형기기를 사용하였으며, 석사과정으로 들어온 고병관 학생을 지도하여 얻은 결과이다. 고병관 학생은 서울대에서 2014년 8월 석사학위를 마치고, 미국 아리조나주립대 유학중(박사과정)인 학생으로 장래가 촉망되는 학생이다.

위의 연구내용은 국제적 저명학술지 Nature Communications에 2015년 4월 10일(금) 발표되었고, 연구의 중요성을 인정받아 Article로 출판되었다.

□ 연구진 소개

서울대학교 자연대 지구환경과학부 정해명 교수
서울대학교 자연대 지구환경과학부 고병관 석사졸업

 

□ 연구비 지원 프로그램

미래창조과학부의 기초연구지원사업 도약과제 (정해명) NRF (3345-20100013, 3345-20130011 and 3345-20140009), 그리고 BK 프로그램의 부분지원(고병관 석사과정)에 감사한다.

 

□ 관련사진(연구책임자 및 연구관련 사진)

연구책임자 정해명 교수
연구책임자 정해명 교수

 

□ 관련기사 : 연합뉴스 2015. 04.10일자 기사 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등록일
notice [소식] 이준호 학장, 안광석 교수 - 최종현학술원 코로... 관리자 2555 2021.01.13
notice [연구] 김빛내리 교수, 김종서 교수 공동연구팀, 코로... 관리자 2483 2021.01.13
notice [연구] 임요한 교수, 장원철 교수 연구팀-집회 참가인... 관리자 2531 2021.01.13
notice [연구] 정해진 교수 연구팀, "광합성·먹이섭취 동시에... 관리자 3880 2021.01.11
notice [연구] 박승범 교수팀, 퇴행성 뇌신경 질환 치료의 새... 관리자 8694 2020.12.22
notice [연구] 전헌수 교수팀, 마스크가 필요 없는 디지털 노... 관리자 9085 2020.12.21
notice [연구] 박건식 교수팀, 지문의 그립 동작에서의 역할 ... 관리자 11663 2020.12.04
notice [칼럼] 안광석 교수, 감염병 위기 키우는 지구온난화... 관리자 11752 2020.12.03
414 [소식] 천정희교수, `동형암호` 기술 세계 첫 상용화…... 관리자 51496 2020.06.17
413 [연구] 이지영 교수, 유전자 조절망에 기반한 식물 저... 관리자 51295 2020.06.15
412 [소식] 장원철 교수 '자료분석과 통계학' K-MOOC선도대... 관리자 42545 2020.06.05
411 [연구] 석차옥 교수, 코로나19 체내 침투 단백질 구조 ... 관리자 58841 2020.05.27
410 [연구] 이강근교수, 촉발/유발지진 발생메카니즘 제시... 관리자 32295 2020.05.27
409 [수상] 장혜식 교수, 제11회 홍진기 창조인상 수상... 관리자 27589 2020.05.14
408 [연구] 장혜식 교수, 코로나 정체 밝혀 치료제 개발 새... 관리자 60362 2020.05.14
407 [연구] 김도헌 교수 - 양자컴 통해 MRI 해상도 높이고 ... 관리자 41538 2020.05.14
406 [수상] 전헌수 교수,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수상... 관리자 26105 2020.05.07
405 [소식] 이준호 학장, 생명과학부 안광석 교수 등, 최종... 관리자 36352 2020.05.06
404 [기고] 남성현교수 - 기후변화와 코로나19, 그리고 공... 관리자 20123 2020.05.06
403 [소식] 박상욱 교수, 코로나19 이후 뉴노멀, 국가경영... 관리자 21901 2020.04.29
402 [동정] 최명환 교수 - ‘노벨상 펀드’ HFSP에 韓 과학... 관리자 13409 2020.04.22
401 [특별강연] 안광석 교수 '바이러스 아는 만큼 막을 수 ... 관리자 66923 2020.04.20
400 [연구] 화학부 김성연교수, 김동윤, 허규량, 김민유 연... 관리자 24461 2020.04.09
399 [연구] 생명과학부 김빛내리 교수ㆍ장혜식 교수, 코로... 관리자 45344 2020.04.09
398 [소식] 서울대 자연대 태블릿PC 대여, 대학가 온라인수... 관리자 22666 2020.03.25
397 [수상] 생명과학부 이원재 교수 - 제13회 아산의학상 ... 관리자 22393 2020.03.20
396 [연구] 서울대 화학부-노트르담대 공동연구팀, 장내 병... 관리자 24258 2020.02.12
395 [동정] 김명환 교수, 상산학원 상산고 교장 선임... 관리자 25089 2020.02.07
394 [소식] 서울대 자연과학대의 학생 기살리기 프로젝트…... 관리자 35607 2020.01.20
393 [동정] 남좌민 교수, '나노 레터스' 부편집장 선임... 관리자 25584 2020.01.03
392 [동정] 통계학과 임채영, 장원철 교수, 국제통계학회 ... 관리자 23671 2020.01.03
391 [연구] 김재범 교수 연구팀, 지방세포 분화 관여하는 ... 관리자 23536 2020.01.03
390 과총 2019년 10대 과학기술 뉴스 선정, 후보 뉴스 30개... 관리자 26674 2019.12.30
389 [수상] 신용일 교수-`차세대과학자상` 수상... 관리자 28734 2019.12.18
388 [연구] 송윤주 교수 연구팀, 고분자 단백질 스스로 형... 관리자 30880 2019.12.11
387 [수상] 최연희 교수(생명과학부), 이동환 교수(화학부)... 관리자 31817 2019.12.11
386 [연구] 김재범 교수 연구팀, '나쁜 지방세포' 갈아치우... 관리자 28827 2019.12.11
385 [연구] 윤태영, 인간 막단백질 접힘 경로 첫 규명... 관리자 32011 2019.12.03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