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과학대학 홈페이지 주소 변경] science.snu.ac.kr

 제14회 겨울, 랜선 자연과학 체험캠프 

ㅁ참여신청: 2020.11.30.(월)~12.04.(금) 18:00 (학교별 5명 지원 / 분야별 1명, 5개분야)

ㅁ참가자선정: 2020.12.05.(토) 18:00 (컴퓨터 무작위 추첨)

닫 기

언론 속 자연대 (전체보기)

제목 [수상] 정해진 교수, 옥조근정훈장 수상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0.08.06 조회수 42937

2020.08.06. 대학저널

 

정해진 교수, 옥조근정훈장 수상

 
 
 
기사보기
 
서울대학교 정해진 교수(지구환경과학부)가 25회 바다의 날 포상에서 옥조근정훈장을 수상하였다.
 
정교수는 국내해역에서 유용생물자원인 해양 와편모류 19개 신종을 발굴하고, 11종에 국내 지명을 명명하여 해양 와편모류 발굴 분야에 있어 우리나라가 세계 5위권으로 발전하는데 기여하였다 (스크립시엘라 마산엔시스, 이히엘라 여수엔시스, 갬비어디스커스 제주엔시스, 자이로디니움 진해엔스, 알렉산드리움 포항엔스, 고니알랙스 화성엔시스 등).
 
*와편모류는 인간보다 100배 많은 유전자를 가지고 있고, 다양한 유용물질과 기능을 가지고 있는 차세대 생물자원으로 평가받고 있음.
 
정교수는 어패류를 폐사시키는 병원성 기생충을 제어할 수 있는 유용와편모류를 발굴하여 수산용 포르말린을 대체할 수 있는 차세대 기생충 제어기술을 개발하였다. (‘17년 해양바이오분야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선정)
 
정교수는 적조 (red tide) 연구 분야에서, 110여편의 SCI 논문을 발표하여, SCI발표 연구자 순위에서 세계 1위를 차지하는 등 세계 적조연구를 선도하고 있고, 기관 순위에서 서울대가 세계 3위, 국가순위에서 우리나라가 일본을 앞질러 3위를 차지하는데 기여하였다. 와편모류, 원생생물 검색어에서도 세계 1, 2위를 차지함.
 
이러한 공적으로 해양수산부의 추천을 받아 훈장을 수상하게 되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등록일
notice [칼럼] 안광석 교수, 감염병 위기 키우는 지구온난화... 관리자 15 2020.12.03
notice [소식] 임영운 교수팀, 도루묵 알에서 찾은 '바다 곰팡... 관리자 214 2020.11.30
notice [소식] 스타트업 프리딕션(통계학과 송근일 학부생), ... 관리자 1261 2020.11.27
notice [연구] 박충모 교수, 지구온난화로 인한 이상 고온 대... 관리자 5847 2020.11.19
notice [소식] 김빛내리 교수, 세계미생물학회연합 2020 학슬... 관리자 5665 2020.11.17
notice [수상] 장혜식 교수, 2020 과학언론상-기자가 뽑은 올... 관리자 7833 2020.11.10
notice [수상] 임명신 교수-서울대 '2020학년도 학술연구교육... 관리자 5800 2020.11.16
notice [소식] 서울대-지질자원연구원, 지구환경과학 관련 MOU... 관리자 5731 2020.11.16
notice [소식] 자연과학대학 '명사초청특강' 성료, 씨젠의 천... 관리자 7723 2020.11.10
notice [연구] 최희정 교수팀, 골다공증의 새로운 치료제 개발... 관리자 10963 2020.10.28
111 무균실서 정제된 미생물로 빵 만든다… 효모 실용화... 관리자 44459 2012.08.23
110 맥빠지게 만드는 과학자의 꿈 관리자 44198 2012.08.07
109 [이달의 과학기술자상] 이준호 서울대 교수... 관리자 45365 2012.08.06
108 성 호르몬, 성장에도 직접 관여 관리자 45705 2012.07.06
107 미래는 과학을 겸손하게 한다 관리자 43703 2012.06.27
106 자폐증 발병원인, 국내 연구진이 밝혔다 관리자 45353 2012.06.14
105 우주 탄생 비밀 품은 늙은 별 무리 찾았다... 관리자 43912 2012.05.22
104 광우병은 과학과 정치가 혼재된 문제 관리자 43852 2012.05.10
103 한국 기초과학연구 이끌 10명 선정 관리자 45134 2012.05.08
102 랜돌프 블레이크 서울대 교수, 美 NAS 회원 선출... 관리자 45189 2012.05.08
101 지금 왜 기초과학인가 관리자 43453 2012.05.07
100 과학계의 정치세력화는 잘못인가 관리자 43125 2012.03.16
99 대중이 과학을 누리게 하라 관리자 44988 2012.03.16
98 기초과학연구단장 후보 11명 압축 관리자 45830 2012.03.14
97 과학기술도 오만에 빠지면 위험하다 관리자 43696 2012.03.12
96 서울대학교_뇌인지과학과 개설… 학문 질적 성장 노려... 관리자 43400 2012.03.09
95 "학문 경계 허물어야 미래가 보인다" 대학마다 지각변... 관리자 42940 2012.03.09
94 세포주기에서 배우는 섭리 관리자 43592 2012.02.06
93 화학부 홍병희 교수팀, 그래핀 활용 휘어지는 조명 시... 관리자 43674 2012.01.27
92 한국 기초과학에 대한 기대 관리자 41979 2012.01.25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