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과학대학 홈페이지 주소 변경] science.snu.ac.kr

언론 속 자연대 (전체보기)

제목 [연구] 이성근 교수 연구팀, 지구 내부 맨틀에서 형성된 배아 상태(embryonic) 현무암질 마그마의 원자구조 및 엔트로피 규명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0.08.31 조회수 30626

지구 내부 맨틀에서 형성된 배아 상태(embryonic) 현무암질 마그마의 원자구조 및 엔트로피 규명

 

 

[연구 논문 보기]  https://www.pnas.org/content/early/2020/08/21/2014519117

 

 

논문제목 : "Configurational Entropy of Basaltic Melts in Earth's Mantle“

 

학술지: 미국 국립과학원회보 (PNAS, Proceedings of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of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저자 : 서울대학교 지구환경과학부  이성근(Lee, Sung Keun)교수 (제1/교신저자), 박선영 연구원, 이아침 연구원

미국 미네소타 대학교(University of Minnesota) 제드 모센펠더(Jed Mosenfelder) 박사

미국 캘리포니아 공과대학 (California Institute of Technology) 폴 아시모프(Paul Asimow) 박사

 

 

[연구결과 요약]

이성근 교수 연구팀은 지표에서부터 지구 상부맨틀의 암석이 최초로 녹는 약 150 km까지의 압력에 해당하는 5만기압의 압력에서 현무암질 용융체의 원자 구조를 최초로 보고하였습니다. 또한 150km의 형성 깊이에서부터 용승하는 비정질 마그마의 구조를 거슬러 올라가 초기 상태의 마그마 용융체 (embryonic basaltic melts)의 진화과정을 규명하였습니다.

 

 
 
[그림 설명]

 

[그림] 압력의 변화 따른 마그마 용융체 얼게의 얽힘 변화. 고압환경에서의 얽혀있는 용융체(오른쪽)가 상승하여 압력이 감소하면, 얼게가 풀리는 것(왼쪽)을 보여줍니다. 이러한 얼게의 얽힘정도의 변화는 일상생활에서 흔히 접하는 꽈배기나 DNA의 사슬에서 보여주는 구조와 유사합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등록일
notice [연구] 박충모 교수, 지구온난화로 인한 이상 고온 대... 관리자 1937 2020.11.19
notice [소식] 김빛내리 교수, 세계미생물학회연합 2020 학슬... 관리자 2002 2020.11.17
notice [수상] 장혜식 교수, 2020 과학언론상-기자가 뽑은 올... 관리자 5919 2020.11.10
notice [수상] 임명신 교수-서울대 '2020학년도 학술연구교육... 관리자 2542 2020.11.16
notice [소식] 서울대-지질자원연구원, 지구환경과학 관련 MOU... 관리자 2480 2020.11.16
notice [소식] 자연과학대학 '명사초청특강' 성료, 씨젠의 천... 관리자 5831 2020.11.10
notice [연구] 최희정 교수팀, 골다공증의 새로운 치료제 개발... 관리자 8947 2020.10.28
notice [연구] 김진홍 교수팀, 서울대 연구진 항암제 내성 극... 관리자 14509 2020.10.12
notice [수상] 노성훈 교수, 올해의 신진과학자 선정... 관리자 31237 2020.09.17
notice [수상] 서울대 자연과학대학 '자연과학대학 최고의 강... 관리자 36019 2020.09.08
notice [소식] 지구환경과학부 김종성 교수, Elsevier 발간 국... 관리자 31435 2020.09.04
notice [연구] 이성근 교수 연구팀, 지구 내부 맨틀에서 형성... 관리자 30626 2020.08.31
notice [소식] 남좌민 교수팀 - 세계 최초 DNA 컴퓨팅 인공신... 관리자 30708 2020.08.28
105 우주 탄생 비밀 품은 늙은 별 무리 찾았다... 관리자 43498 2012.05.22
104 광우병은 과학과 정치가 혼재된 문제 관리자 43426 2012.05.10
103 한국 기초과학연구 이끌 10명 선정 관리자 44702 2012.05.08
102 랜돌프 블레이크 서울대 교수, 美 NAS 회원 선출... 관리자 44809 2012.05.08
101 지금 왜 기초과학인가 관리자 43012 2012.05.07
100 과학계의 정치세력화는 잘못인가 관리자 42706 2012.03.16
99 대중이 과학을 누리게 하라 관리자 44561 2012.03.16
98 기초과학연구단장 후보 11명 압축 관리자 45369 2012.03.14
97 과학기술도 오만에 빠지면 위험하다 관리자 43282 2012.03.12
96 서울대학교_뇌인지과학과 개설… 학문 질적 성장 노려... 관리자 42973 2012.03.09
95 "학문 경계 허물어야 미래가 보인다" 대학마다 지각변... 관리자 42575 2012.03.09
94 세포주기에서 배우는 섭리 관리자 43224 2012.02.06
93 화학부 홍병희 교수팀, 그래핀 활용 휘어지는 조명 시... 관리자 43245 2012.01.27
92 한국 기초과학에 대한 기대 관리자 41580 2012.01.25
91 “기초과학 창의성 발휘하게 지원하되 결과평가 않겠다... 관리자 38976 2012.01.25
90 한 단계 높은 모바일 환경 구축해야 관리자 41672 2012.01.16
89 노벨물리학상 거론됐던 김필립, 모교 서울대 온다... 관리자 43027 2012.01.09
88 50년 전, 1962년 관리자 40699 2012.01.06
87 학비 걱정하는 이공계 대학원생 관리자 41678 2012.01.06
86 기초과학 위기 극복하려면... 관리자 39934 2011.12.1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