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과학대학 홈페이지 주소 변경] science.snu.ac.kr

언론 속 자연대 (전체보기)

제목 지구환경과학부 정해명 교수팀, 지각하부 지진파 이방성의 원인 규명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5.06.05 조회수 56708

□ 연구진: 고병관, 정해명 서울대학교 자연대 지구환경과학부 정해명 교수 (교신저자)
서울대학교 자연대 지구환경과학부 고병관 석사졸업 (제1저자)

 

□ 내용 및 의의

지구내부의 지각(지구 속 30km 깊이 이내)에서 지진파의 전파속도와 지진파의 이방성에 크게 영향을 줄 수 있는 중요한 요인을 고압고온 각섬암 변형실험을 실시하여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정해명교수의 실험실에서 처음으로 밝혀냈다.
** 이방성(anisotropy): 물질의 물리적 성질이 그 물질의 방향에 따라 다를 때 그 물질이 이방성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지구내부로 들어가면 압력과 온도가 높아져서 우리가 쉽게 접근할 수 없다. 그래서 지구내부 구조를 밝혀내기 위해 주로 사용하는 방법은 지진발생시 나오는 지진파의 전파속도 변화와 지진파의 이방성을 가지고 이뤄져 왔다. 지각의 중·하부에 각섬암이 상당한 양으로 존재가능하고 이 암석내부의 각섬석이 탄성적으로 매우 비균질하다고 이전 연구에 의해 보고된 바 있다.
각섬암의 변형실험은 압력이 1 GPa (1만 기압), 온도가 섭씨 480 – 700 °C 에서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정해명 교수 실험실(지체구조물리학 연구실)에서 전단변형 실험으로 수행되었는데, 각섬암 내부의 주요광물인 각섬석이 온도와 응력에 따라 3개의 선호방향을 가짐을 처음으로 발견해 냈다. 각섬암의 전단변형 실험은 세계 최초로 수행되었으며, 그 결과 생성된 3개 타입의 각섬석 선호방향은 지진파의 전파속도와 지진파의 이방성에 크게 영향을 줄 수 있음을 처음으로 실험을 통해 입증했다.
지금까지 미국, 호주, 독일, 중국, 티벳 등 세계 여러 나라의 지각 중·하부에서 발견되는 지진파의 이방성은 원인이 어디에 있는지 명확하지 않았는데, 이번 연구 결과는 그 원인이 각섬석의 선호방향이 될 수 있음을 지시해 주고 있어 지각의 내부구조를 이해하는데 있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섭입대의 맨틀웨지에서 나타나는 이례적인 지진파의 이방성 또한 각섬석의 선호방향으로 인해 발생될 수 있음이 이번 연구에 의해 밝혀졌다. 이번 연구 결과는 앞으로 지진학·구조지질학·지구내부 동력학 연구 분야에서 지체구조 연구 및 해석에 커다란 반향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고압고온 실험기기는 정해명 교수가 서울대에 부임하여 새로 만든 세계적인 암석변형기기를 사용하였으며, 석사과정으로 들어온 고병관 학생을 지도하여 얻은 결과이다. 고병관 학생은 서울대에서 2014년 8월 석사학위를 마치고, 미국 아리조나주립대 유학중(박사과정)인 학생으로 장래가 촉망되는 학생이다.

위의 연구내용은 국제적 저명학술지 Nature Communications에 2015년 4월 10일(금) 발표되었고, 연구의 중요성을 인정받아 Article로 출판되었다.

□ 연구진 소개

서울대학교 자연대 지구환경과학부 정해명 교수
서울대학교 자연대 지구환경과학부 고병관 석사졸업

 

□ 연구비 지원 프로그램

미래창조과학부의 기초연구지원사업 도약과제 (정해명) NRF (3345-20100013, 3345-20130011 and 3345-20140009), 그리고 BK 프로그램의 부분지원(고병관 석사과정)에 감사한다.

 

□ 관련사진(연구책임자 및 연구관련 사진)

연구책임자 정해명 교수
연구책임자 정해명 교수

 

□ 관련기사 : 연합뉴스 2015. 04.10일자 기사 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등록일
notice [인터뷰] 강봉균 교수, '뇌연구 30년' 호암상 첫 생명... 관리자 78 2021.05.11
notice [수상] 박건식 명예교수, 진공전자 분야 John R.Pierce... 관리자 77 2021.05.11
notice [연구] 이원재 교수 공동 연구팀, 동물 섭식 조절 원리... 관리자 213 2021.05.10
notice [소식] 김빛내리 석좌교수, 한국인 최초 英왕립학회 ... 관리자 644 2021.05.07
notice [소식] 박영우 물리·천문학부 명예교수 초청 석학특강... 관리자 1263 2021.05.04
131 이달의 과학기술자상, 강병남 서울대 교수... 관리자 61062 2013.05.16
130 자연대 김경렬 교수, 수당상 수상 관리자 60809 2013.05.14
129 학내 벤처 설립한 자연대 김선영 교수 인터뷰... 관리자 62478 2013.05.06
128 서울대 교수팀, 급변하는 동해를 과학으로 풀다... 관리자 62194 2013.05.06
127 서울대 스타 과학자 5명, 열린 강연 펼친다... 관리자 57692 2013.04.15
126 백성희 서울대 교수, 생명과학 대가의 비결은 긍정 마... 관리자 56416 2013.04.11
125 자연대 교수팀, 단백질의 생체분자 인식-결합 매커니즘... 관리자 59137 2013.03.22
124 오세정 기초과학연구원장 관리자 56959 2013.03.19
123 소집단의 폭발적 성장 과학적 규명 관리자 53685 2013.03.08
122 제20회 자연과학 공개강연 관리자 57134 2013.02.26
121 과학을 위한 창의성 관리자 54520 2013.02.14
120 서울대 천정희 교수팀 `4세대 암호 기술` 국내서 개발... 관리자 57318 2013.02.04
119 1~2년 걸리던 유전자 돌연변이 생쥐 국내 연구진(김진... 관리자 55580 2013.01.17
118 서울대학교 기초과학연구원 과학기술창의상 수상... 관리자 55537 2012.12.17
117 올해의 여성과학기술자상 수상 백성희 교수... 관리자 55757 2012.12.14
116 과기한림원 학술상에 정영근 교수 관리자 54987 2012.11.21
115 줄기세포 분화 막는 단백질 원리 첫 규명 관리자 54954 2012.10.25
114 8회 경암학술상 관리자 55461 2012.10.02
113 서울대, 세계대학평가서 37위... 역대최고 관리자 55611 2012.09.17
112 과학부를 신설하자 관리자 55183 2012.09.17
111 무균실서 정제된 미생물로 빵 만든다… 효모 실용화... 관리자 55937 2012.08.23
110 맥빠지게 만드는 과학자의 꿈 관리자 54619 2012.08.07
109 [이달의 과학기술자상] 이준호 서울대 교수... 관리자 56232 2012.08.06
108 성 호르몬, 성장에도 직접 관여 관리자 56139 2012.07.06
107 미래는 과학을 겸손하게 한다 관리자 53584 2012.06.27
106 자폐증 발병원인, 국내 연구진이 밝혔다 관리자 55167 2012.06.14
105 우주 탄생 비밀 품은 늙은 별 무리 찾았다... 관리자 53687 2012.05.22
104 광우병은 과학과 정치가 혼재된 문제 관리자 53222 2012.05.10
103 한국 기초과학연구 이끌 10명 선정 관리자 54965 2012.05.08
102 랜돌프 블레이크 서울대 교수, 美 NAS 회원 선출... 관리자 54919 2012.05.0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