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과학대학 홈페이지 주소 변경] science.snu.ac.kr

언론 속 자연대 (전체보기)

제목 [소식] 서울대 자연대 대학원생 90% “교내 신속PCR검사 참여하겠다”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1.03.11 조회수 10180

 

서울대학교 주기적 신속 분자진단 검사 시범사업을 위한 설문조사 결과 배포

- 서울대 자연대 대학원생 90% “교내 신속PCR검사 참여하겠다” -
 

[관련 기사보기]

 

[보도자료 보기]

서울대학교는 신속 코로나19 분자진단 검사 도입을 위한 시범사업 추진을 위해 비인두도말과 타액을 이용한 주기적 신속 분자진단 검사를 준비하고 있다.

 

주기적 신속 분자진단 검사 시범사업 시행의 범위는 자연과학대학 건물에 주기적으로 출입하는 행정 및 연구 인력 중 자발적으로 검사에 동의하는 자를 대상으로 한다. 이러한 준비의 일환으로 자연과학대학에서는 실험 연구 대학원생들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하였다.

 

이번 설문 조사는

- 본 사업의 취지에 대해 대학원생들이 얼마나 이해하고 공감하고 있는지

- 본 사업에 자발적으로 참여할 의향이 있는지

- 참여한다면 검체 채취 방법에 대한 선호도가 있는지

- 참여하지 않는다면 어떠한 이유로 참여하지 않는지

- 사업 시행에 있어 고려해야 할 사항 또는 건의사항은 없는지를 파악하기 위해

아래와 같은 내용으로 설문이 이루어졌다.

 

===============================================================

가. 설문 대상: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 대학원생 212명

 

나. 설문 조사 기간: 2021. 3. 5.(금) ~ 3. 10.(수)

 

[설문지]

 

1. 신속 분자진단 검사의 개념이 이해가 간다
  1) 예 2) 아니요

 

2. 예방에 도움이 될 것이다

  1) 예 2) 아니요 3) 잘 모르겠다

 

3. 선호하는 방법?

  1) 타액 검사 2) 비인두도말 검사 3) 선호도 없음

 

4. 자발적 참여 의향?

  1) 예 2) 아니요 3) 조건부 4) 잘 모르겠다

 

5. 참여하지 않는 이유? (복수 응답 가능)

  1) 바쁘고 번거로움 2) 감염 의심시만 참여 3) 오판의 확률(위음성, 위양성)
  4) 검사할 시 밀집 등에 의한 감염 5) 효과적이지 않을 것이라 생각

 

6. 기타 고려할 사안? (주관식 응답)

===============================================================

 

설문조사 결과 설문 참여 학생들의 90% 이상이 본 사업에 자발적으로 참여할 의향이 있으며 참여시 검체 채취방법으로 타액검사를 선호한다고 답한 학생이 60% 이상 이었다. 또한 약 82%의 학생이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코로나19 확산 예방에 도움이 될 것으로 응답하였다.

 

[설문 상세 응답]

 

 

 


 

 
서울대학교는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주기적 신속 검사를 통해 코로나 19 양성 여부를 빠르고 쉽게 확인함으로써 안전한 환경에서 연구와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모범적인 교육환경을 조성하고자 한다.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등록일
notice [연구] 채종철 교수팀, 태양흑점에서 알펜파 검출... 관리자 202 2021.06.18
notice [연구] 박제근 교수팀, 원자층 두께 다강성 '반데르발... 관리자 1192 2021.06.15
notice [기고] 남성현 교수, 바닷속 문어가 준 삶의 치유... 관리자 1437 2021.06.14
notice [연구] 안진호 교수팀, 빙하기-간빙기 남극 온도변화 ... 관리자 3302 2021.06.07
200 격자게이지이론연구단(이원종 교수),초표준모형 단서 ... 관리자 62438 2016.01.29
199 서울대 자연과학대, '과학자의 꿈과 도전' 주제 공개강... 관리자 74544 2016.01.26
198 혈우병 환자에 유전자 가위 치료 첫 시도 관리자 74734 2016.01.22
197 생명과학부 김선영 교수, 약 하나로 4개 질환 치료... 관리자 64147 2016.01.21
196 제원호 서울대 교수팀, 수화층에서 물의 점성이 강해지... 관리자 73161 2015.12.11
195 임명신 교수 연구팀, 초신성의 새로운 폭발 원리 국내 ... 관리자 65196 2015.12.11
194 과학언론인 과학자상에 '유전자 교정' 김진수 단장 등... 관리자 62422 2015.12.11
193 최선호 교수 연구팀, 중성자 마법수 126인 미지의 원자... 관리자 65237 2015.11.17
192 김진수 교수·최성화 교수 - DNA 삽입 없이 농작물 유... 관리자 77740 2015.10.20
191 '자랑스러운 서울대인' 김명자 前장관 등 5명... 관리자 74066 2015.10.14
190 <사이언스온>유전공학연구소 이준호교수- '노화 시계' ... 관리자 84660 2015.09.24
189 유전공학연구소 이준호교수팀-세포노화 시계 되돌릴 수... 관리자 81392 2015.09.22
188 지구환경과학부 이융남 교수 등 6명 대한민국학술원상... 관리자 70224 2015.09.21
187 지구환경과학부 김규범교수 지진도 태풍처럼 예보될까... 관리자 72027 2015.09.15
186 생명과학부 백성희 교수 '耕岩학술상' 관리자 67079 2015.09.15
185 서울대, 청소년과학센터를 시민과학센터로 확대개편... 관리자 85860 2015.08.20
184 [단독] 서울대 '시민과학센터' 탄생…과학대중화 이끈... 관리자 79960 2015.08.20
183 고창서 서울대 학생들과 함께한 '여름과학캠프' 호응... 관리자 76594 2015.08.10
182 서울대 자연대, 전략분야 키워야 세계 10위 도약... 관리자 84398 2015.07.24
181 일류 연구실 갖춘 서울대, 포닥으로 인재 유출 막아야... 관리자 82830 2015.07.24
180 유전자 가위로 세포 교정..혈우병 완치길 열었다... 관리자 73778 2015.07.24
179 <충청일보>서울대 자연대 세계 10위권 수준 대학 될 것... 관리자 75634 2015.07.23
178 서울대 자연대 세계 10위권 수준 대학 될 것... 관리자 78313 2015.07.23
177 서울대 자연대 평가단 "5~10년 안에 인적자원 충원해야... 관리자 76322 2015.07.23
176 서울대 자연대 세계 10위권 수준 대학 될 것... 관리자 74975 2015.07.23
175 [단독] 무감독 시험 이어 학생이 주인인 '거꾸로 수업'... 관리자 62883 2015.07.23
174 서울대 자연대, 전공 불문 '융합과학' 과목 신설한다.... 관리자 74314 2015.07.23
173 서울대 커닝 사태 원인은 과도한 경쟁, 모두가 승리자 ... 관리자 73786 2015.07.22
172 [단독]서울대 자연대, 외국 석학 주도 독자평가 시행... 관리자 76229 2015.07.22
171 서울대 자연대, 22~24일 '자연과학 체험캠프' 개최... 관리자 74573 2015.07.22
TOP▲